커뮤니티 공지사항



대한무인항공교육원은 창조적인 교육과 차별화된 직업교육을 통해 삶의 행복을 실현하겠습니다.

제목 中 드론에 당황한 대만, 향후 사격해 격추 등 강경 대응 방침…美 순양함은 대만해협 통과
작성자 대한무인항공교육원
작성일자 2022-08-29
첨부파일
조회수 21


대만이 최근 자국 군사시설 등에 자주 출몰했던 중국산 드론 등에 향후 사격을 해 격추시키는 등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군용기의 대만해협 중간선 월경이 일상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군 함정 2척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처음으로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등 대만해협을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계속되고 있다.




대만의 진먼(金門) 방어사령부는 28일 중국 드론이 상공에 진입할 경우 처음에 경고를 통해 이를 몰아내고, 경고를 무시할 경우에는 바로 사격해 격추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출몰했던 드론에 대한 직접 사격을 지양해왔지만 향후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16일 중국 민간용 드론이 진먼섬의 부속 도서인 얼단다오(二膽島)의 군 기지에 나타나 보초를 서고 있던 대만 군인 등을 촬영했고, 이 영상은 중국 SNS인 웨이보(微博)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얼단다오는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과의 거리가 4.5㎞에 불과한 대만의 최전방 기지다. 영상 속에서 초병들은 막대기나 돌을 던져 드론을 쫓았을 뿐 사격을 하진 않았는데 이를 두고 중국에선 조롱이, 대만에선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대만 드론 생산기업 지오샛의 최고경영자(CEO)인 로청팡(羅正方)은 “아무 행동도 하지 않는 것은 중국이 더 공격적으로 나서도록 부추기는 것”이라며 “대만 영공에 무언가가 침입한다면 주저하지 말고 대(對) 드론 무기를 사용하라”고 촉구했다. 대만 국방부도 새로운 드론 방어 시스템 계획안을 작성했으며 내년에 시스템이 실전 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진먼섬의 드론 대응 강화 외에도 대만해협의 군사적 긴장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미국 7함대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챈슬러스빌과 앤티넘 등 미사일 순양함 2척이 국제법에 따라 공해 상의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가 적용되는 대만 해협을 통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7함대는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대한 미국의 헌신을 보여준다”며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한 어디서든 비행하고 항해하며 작전을 수행한다”고 강조했다. 중국도 이날 군용기 23대와 함정 8척을 대만 인근에 배치했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군용기 중 7대는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고 3대는 대만의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