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대한무인항공교육원은 창조적인 교육과 차별화된 직업교육을 통해 삶의 행복을 실현하겠습니다.

제목 北 드론 잡는 '한국형 재머' 만든다…2026년 초까지 개발
작성자 대한무인항공교육원
작성일자 2022-11-28
첨부파일
조회수 67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북한 무인기를 잡을 '한국형 재머'(Jammer)의 본격적인 연구개발이 시작됐다.


방위사업청은 이달부터 2026년 1월까지 진행할 약 244억원 규모의 소형무인기대응체계(블록-Ⅰ) 체계개발 사업을 LIG넥스원 주관으로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재머는 통신 또는 레이더 체계의 사용을 방해·제한·격하시키는 데 쓰이는 장치로, 잡음이나 불연속 주파수 등을 이용해 전파를 방해하는 전자전 장비다.


소형무인기대응체계는 최전방에 배치돼 '소프트 킬' 방식으로 북한 무인기의 영공 진입을 막는다. 소프트 킬은 물리적 파괴 없이 상대 무기의 효과를 없앤다는 개념으로, 물리적 파괴를 뜻하는 '하드 킬'과 대비된다.


방사청은 블록-Ⅰ에서 국지방공레이더 및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가 탐지한 원거리 소형 무인기의 항적 정보를 전달받은 재머가 방해 전파를 방사함으로써 무인기를 경로에서 이탈시키거나 추락을 유도하는 기능을 개발할 예정이다.


추후 블록-Ⅱ에서는 재머 자체의 탐지 레이더와 영상 식별장치 등을 추가 개발해 탐지·추적 기능을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방사청은 "개발이 완료되면 북한 무인기 대응을 위한 전자전 공격 역량이 강화돼 전방부대의 임무 능력을 크게 키울 것"이라며 "향후 수출로 방위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드론은 물론 대(對) 드론 교란 장치가 활발하게 사용되면서 드론 관련 무기체계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주한미군은 군산기지 제8전투비행단이 소형 무인기를 탐지·식별하는 이동식 레이더(X-MADIS), 이 레이더와 연동해 드론에 방해 전파를 쏠 수 있는 소총 형태의 '드론 버스터'를 운용하고 있다.


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