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대한무인항공교육원은 창조적인 교육과 차별화된 직업교육을 통해 삶의 행복을 실현하겠습니다.

제목 북한 "'수중 핵 드론' 또 시험"…'가상 핵습격' 미사일 훈련도 단행(상보)
작성자 대한무인항공교육원
작성일자 2023-03-28
첨부파일
조회수 40


북한이 지난 25~27일 '핵 드론'으로 추정되는 수중전략무기체계 '해일'의 성능을 재차 시험하고 핵습격을 가정한 미사일 발사 훈련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국방과학원은 지난 3월25일부터 27일까지 수중전략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또다시 진행했다"라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4일 북한이 처음 공개했던 무기체계인 '해일'을 재차 가동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지난 3월25일 오후 원산만에서 시험에 투입된 핵 무인수중공격정 '해일-1'형이 동해에 설정된 600㎞계선의 거리를 상정한 톱날 및 타원형 침로를 41시간27분간 잠항해 3월27일 오전 예정 목표 수역인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에 도달했으며 시험용 전투부가 정확히 수중 기폭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험 결과 모든 전술기술적 제원과 잠항기술적 지표들이 정확하게 평가되고 무기체계의 믿음성과 안전성이 검증됐다"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또 전날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에 대해 "중부전선의 중요 화력타격 임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사일 부대에서 3월27일 관하구분대들을 중요 화력타격 임무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시범교육사격 훈련을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시범사격 훈련을 미사일총국이 지도했다"라며 "지상 대 지상 전술탄도미사일 2발로 핵 공중폭발 타격 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전술탄도미사일에 가상의 핵탄두가 장착됐다면서 "교육중대는 평양시 역포구역에서 함경북도 김책시 앞 목표섬을 겨냥해 가상의 핵습격을 진행하면서 표적상공 500m에서 전투부를 공중폭발시켰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 오전 황해북도 중화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단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미사일들은 각각 370여㎞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