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대한무인항공교육원은 창조적인 교육과 차별화된 직업교육을 통해 삶의 행복을 실현하겠습니다.

제목 “中 첨단 초음속 드론, 한국도 날아와 정찰 가능”…美 기밀문서 [핫이슈]
작성자 대한무인항공교육원
작성일자 2023-04-20
첨부파일
조회수 76





▲ 워싱턴포스트가 입수한 유출된 기밀 자료의 일부 이미지. 사진=워싱턴포스트
중국군이 음속의 최소 3배 이상으로 이동할 수 있는 고고도 스파이 드론을 배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미 국방부 국가지리정보국(NGIA) 기밀문서를 입수해 그 안에 담긴 내용의 일부를 보도했다.


이 기밀문서는 최근 유출된 미국 기밀문서 중 하나로, 중국군이 대만 주변의 미 군함과 이 지역의 군사기지를 표적으로 삼는데 도움을 주는 기술 발전을 이루고 있음을 보여준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기밀문서에는 상하이에서 내륙으로 약 560km 떨어진 중국 동부의 공군 기지에 배치된 2대의 최첨단 정찰 드론 WZ(無偵·우전)-8의 위성 사진도 포함돼 있다.


로켓 엔진이 장착된 WZ-8은 음속의 최소 3배 이상을 낼 수 있는 초음속 고고도 무인 정찰기로, 스텔스 기능이 있으며 실시간 매핑 데이터를 수집하거나 미사일 공격을 수행하는 데 활용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2019년 중국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선보인 WZ-8 드론 로이터=연합뉴스
또한 NGIA 기밀문서에는 WZ-8과 함께 이를 발사하는데 사용되는 쌍발 엔진 폭격기(H6-M BADGER)의 예상 비행경로도 표시돼 있다. 이를 보면 최초 중국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폭격기가 중국 동해안 앞까지 날아가 WZ-8을 방출하면, 이 드론은 10만 피트 상공에서 대만과 특히 한국으로 넘어와 서부 지역을 훑으며 정찰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대만군 국립중산과학기술원 항공시스템연구부장인 치리핀은 "이 드론의 주요 용도는 대만이 아니라 미국과 태평양에 있는 미군 기지를 겨냥한 것"이라면서 "아직은 이 드론이 공격용으로 설계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차후 공격용으로 개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이 드론은 탐지와 차단이 어려우며 기존 미국의 공대공 무기로도 (요격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미국 포토맥 정책연구소 딘청 선임 연구원도 "이 기밀문서는 중국이 인도 태평양 지역을 감시할 수 있는 능력을 개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단지 미국이나 한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일본과 인도, 동남아시아의 모든 국가가 걱정해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