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대한무인항공교육원은 창조적인 교육과 차별화된 직업교육을 통해 삶의 행복을 실현하겠습니다.

제목 '로봇에 드론에' 서울 주유소, 첨단물류 거점으로 바뀐다
작성자 대한무인항공교육원
작성일자 2022-11-28
첨부파일
조회수 99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내 주유소들이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미래형 생활물류 거점으로 거듭난다. 최첨단 물류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물론, 로봇과 드론을 활용해 배송까지 나선다.


서울시는 친환경 전환 추세에 따라 변화가 필요해진 주유소에 생활물류 기능과 로봇·드론 등 첨단기술을 도입, '미래형 첨단물류 거점'으로 만드는 실험에 돌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주유·세차 서비스가 중심이었던 기존 주유소 공간을 미래지향적으로 재해석해 커지는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서울시내 생활물류 인프라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다양한 미래 물류 기술을 실증하는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우선 GS칼텍스와 함께 서울 서초구 내곡주유소를 미래형 첨단물류 복합주유소로 조성키로 했다. 내달 착공해 내년 상반기 준공이 목표다. 주유소에 택배 픽업 공간이나 물류창고 등을 결합한 사례는 더러 있었지만, 스마트 물류시설과 로봇, 드론 등 미래 물류 기능을 집약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주유소가 거주민이 많은 동네 인근이나 교통 요지 대로변에 위치하고 있어 물류 접근성이 좋고, 주차 공간이 넓어 차량 진입과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생활물류 거점으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거래 증가 및 유통채널 다양화 등으로 생활물류 수요가 높아지고 있지만, 서울시내 물류단지 및 물류창고는 경기도의 6% 수준에 불과하다. 물류 인프라 부족으로 서울지역 택배가 타 지역을 경유해 비효율적으로 배송되고 있어 도시물류체계 혁신이 시급한 상황이다.


미래형 첨단물류 복합주유소는 기존 주유소 기능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최첨단 무인·자동화 물류시설 '스마트MFC(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 △드론·로봇 등 미래형 모빌리티 배송 시스템 △전기차 충전 및 공유 이동수단 등을 한 데 모은다.


스마트MFC는 물품 보관과 픽업이 무인으로 이뤄지는 설비다. 주유소 내 120㎡ 부지에 조성된다. 시설 상부에 있는 5~6대의로봇이 레일을 움직이며 일일 3600개 상자를 자동으로 처리한다.


사람과 지게차 이동을 위해 통로 간 공간 확보가 필수적인 기존 물류시설과 달리 물품을 압축 보관할 수 있어서 공간활용성이 최대 약 400%까지 개선될 전망이다.


스마트MFC에서 처리되는 생활물류는 로봇, 드론 같은 미래모빌리티를 통해 인근 주거지로 배달된다. 이를 위해 주유소 지붕 위에 드론 스테이션을 조성하고, 인근 지역과 어린이 시설 등으로 배송 실증을 추진한다.


주유소 내에 전기차 충전소 등 친환경 인프라와 따릉이, 1인전동차(PM, 퍼스널 모빌리티)등 다양한 공유 이동수단을 집중적으로 조성해 주민 편의도 높인다.




시는 주유소 내 ‘스마트MFC’ 조성을 위해 규제신속확인(6월)과 서초구 건축허가(11월)를 완료했다. 12월 조성공사에 들어가내년 상반기 준공한다는 목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미래형 첨단물류 복합주유소 조성사업은 첨단물류, 친환경, 모빌리티 거점으로 만드는 국내 최초의 혁신사례”라며 “도시의 물류환경을 개선하고 드론, 로봇 등 미래물류기술을 실증해 물류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